솟날 나이

조회 수 2263 추천 수 0 2007.05.02 09:33:08
김병규 *.106.107.131
솟날 나이

 

  솟날 나이

                               박영호

마흔(40)

몸으로는 침팬지와 멀지만은 않은 사이라

지난 날 살아오길 짐승노릇임도 자연스러워

마흔이 되고 보니 이건 아니다 뉘웇게 돼

나를 이끌던 짐승 성질과 싸워 이기고서

하느님 우러르니 비로소 사람의 아들됨

짐승살이 말아라고 마흔이라 하였는가

짐승의 제나 버리고 하느님과 하나되 불혹(不惑)

 

쉰(50)

곡식도 때가 되면 줄기 자라기를 멈추고

오직 열매만 영글게 하기에 온 힘 기울여

몸이 시들을 때는 얼을 영글게 하라는 것이라

얼의 열매가 향기롭고 빛깔나게 잘 익으면

섶대인 몸이야 죽어 불사른들 어떠하랴

임자인 하느님께서 얼 열매 기뻐 거두리니

목숨 넘어 얼숨 쉬는 하늘 목숨(天命)다다름

 

예순(60)

나에게로 오라며 여기 저기서 부르는 소리

철 없을 때 홀리여 헤매 다녔지만

오라는 이들은 모두가 거짓이요 속임이라

오직 참된 스승만이 바르게 가르치기를

제 맘 속에 들리는 가늘고 조용한 말씀

소리 없는 하느님 소리만 듣고 좇으라 했지

내 맘 속 예서 들리니 예순인가 이순(耳順)인가

 

일흔(70)

예수는 믿음의 기량이 다른 이보다 월등해

사십이 못되어서 영원한 생명 이뤘지

철 늦은 이들을 생각해 이룰 나이를 늦춰

일흔에 영생에 이르라고 일흔이라 한 건가

마지막 조심할 건 몹쓸 노욕이라 했지

노욕을 버리면 영원한 생명은 눈 앞에

얼나로 솟나 제나를 딛고 서면 법도 넘길 일 없어

2007.4.29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솟날 나이 김병규 2007-05-02 2263
15 오늘 김병규 2007-04-25 2027
14 사랑노래 김병규 2007-04-25 2176
13 무엇을 할까? 운영자 2007-03-28 2253
12 영원한 저녘(彼岸) 운영자 2007-03-28 2245
11 방귀소리 운영자 2007-03-19 2881
10 눈 물 운영자 2007-03-07 2621
9 유성 - 박 영호 운영자 2007-02-26 2947
8 신을 벗으라(출애굽 3:5) - 박 영호 운영자 2007-02-26 2927
7 나의 기도 - 박 영호 운영자 2007-02-26 2852
6 예수의 골방기도 - 박영호 운영자 2007-02-26 2995
5 겨울 나목(裸木)--박영호 운영자 2007-01-02 2857
4 南海 윤우정--박영호 김병규 2006-11-18 2990
3 이제야 알지만 옛날엔 몰랐다.----박영호 김병규 2006-11-18 2536
2 산에 오른다...박영호 운영자 2006-10-23 2697
1 님을 사랑하리라 - 박영호 운영자 2006-05-29 3228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