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물

조회 수 2621 추천 수 0 2007.03.07 08:57:47
운영자 *.216.48.180
제목 없음

 

눈 물

                                                        박 영 호

여읜지 이미 몇십년이 지난

육신의 어버이가 생각날 때면

꺼진 눈시울에는 나도 모르는 사이에

슬픔의 이슬이 맺히어 고인다.

 

어렵고 고달픈 삶이었거니

이 막둥이 인생 짐 무게를 보탰으니

송구스런 마음이 북받치어 올라

눈시울에 고이는 슬픈 눈물 줄기가

하염없이 두 뺨 위를 흘러 내린다.

 

온 누리에 삶을 함께 하고 있는

인류의 형제를 생각할 때면

꺼진 눈시울에는 나도 모르는 사이에

슬픔의 이슬이 맺히어 고인다.

 

지쳐 허덕이는 모습을 보련만

알면서도 모른 채 지나치고 있으려니

안타까운 마음 솟구쳐 올라

눈시울에 고이는 슬픈 눈물 줄기가

하염없이 두 뺨 위를 흘러내린다.

 

제나의 죽음 고개를 간신히 겨우 넘어

늦어서야 하느님이 계심을 깨달으니

나도 모르게 우묵한 눈시울에는

기쁨의 눈물이 소리 없이 쏟아진다.

 

온통이신 하느님이 참나 임을 알아

시름 걱정의 제나를 벗어던지니

기쁨 사랑 평화의 하느님 나라

눈시울에 넘치는 기쁨의 눈물이

시름없이 두 뺨을 흠뻑 적신다.

 

일찍 제나로 죽어 얼나로 솟난 언님들

마주하니 너 나 없는 한 영원한 생명

나도 모르게 우묵한 눈시울에는

기쁨의 눈물이 소리 없이 쏟아진다.

 

죽기보다 괴로운 외로움을 이겨내고

시련의 가시밭길 꽃길 삼아 걸어갔으니

그 뒤를 기꺼이 좇아 가오리니 이끄소서

눈시울에 넘치는 기쁨의 눈물이

시름없이 두 뺨을 흠뻑 적신다.

 

2007.03.01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 솟날 나이 김병규 2007-05-02 2263
15 오늘 김병규 2007-04-25 2027
14 사랑노래 김병규 2007-04-25 2176
13 무엇을 할까? 운영자 2007-03-28 2253
12 영원한 저녘(彼岸) 운영자 2007-03-28 2245
11 방귀소리 운영자 2007-03-19 2881
» 눈 물 운영자 2007-03-07 2621
9 유성 - 박 영호 운영자 2007-02-26 2947
8 신을 벗으라(출애굽 3:5) - 박 영호 운영자 2007-02-26 2927
7 나의 기도 - 박 영호 운영자 2007-02-26 2852
6 예수의 골방기도 - 박영호 운영자 2007-02-26 2995
5 겨울 나목(裸木)--박영호 운영자 2007-01-02 2857
4 南海 윤우정--박영호 김병규 2006-11-18 2990
3 이제야 알지만 옛날엔 몰랐다.----박영호 김병규 2006-11-18 2536
2 산에 오른다...박영호 운영자 2006-10-23 2697
1 님을 사랑하리라 - 박영호 운영자 2006-05-29 3228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