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가 저절로 빠졌다

조회 수 2323 추천 수 0 2009.12.21 10:37:57

 

이가 저절로 빠졌다.

                                                                박영호

 

나이에도 이가 들고 연치(年齒)에도 이치자가 있다

이를 보면 그 사람의 나이를 대강 짐작할 수 있음이라

이를 닦다가 흔들리던 이가 저절로 빠져버렸다

다물어도 잇바디에 남대문이 열린듯 구멍이 뚤려

주름진 얼굴에 이조차 빠져 하회탈 꼴이로다

죽을 준비는 다 되어 있는가 다시 살펴지게 된다.

 

 

빠진 송곳이를 만져보니 이른 살 넘은 삶이 뵌다

어릴 때 이가 빠지면 새 이가 돋아 이갈이라

이제는 새로 날 이도 없지 인공이라도 해 넣으랴

스리랑카엔 불치(佛齒)사라는 절이 있다는데

붓다정신을 받들어야지 이를 받들어 뭘해

이 땅에서 먹고사는 짐승살이 끝날 때가 되간다.

 

 

다석스승님은 여든 살 때 이가 거의 다 빠졌다.

갖난 아기의 입안처럼 합죽이 모습을 보였다

옛날이라 어머니께 틀이를 못해 드렸다며

자신도 틀이를 하지 않겠다 굳이 사양했다.

이 빠진 호랑이는 무섭잖다는 속담이 있는데

이 빠진 성자의 모습에는 진리의 위엄이 넘쳐

(2009.12.12)

                    

 

 

   
엮인글 :

박영찬

2009.12.28 12:52:47
*.90.101.16

선생님 새해에는 더욱 건강하셔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36 살다가 죽어갈 관리자 2009-12-14 2329
» 이가 저절로 빠졌다 [1] 관리자 2009-12-21 2323
134 나쁜놈 나뿐님 관리자 2013-04-21 2312
133 눈 나라 - 박영호 운영자 2008-02-08 2308
132 이 만날 맞은 허순중 벗 관리자 2010-02-23 2287
131 얼바람(靈風) 관리자 2009-10-14 2268
130 아!이름이여!? 관리자 2010-12-19 2266
129 솟날 나이 김병규 2007-05-02 2260
128 무엇을 할까? 운영자 2007-03-28 2250
127 길벗과 절두산에 올라 관리자 2010-04-20 2248
126 시름의 몸옷 벗고 가신 언님 관리자 2011-03-27 2245
125 영원한 저녘(彼岸) 운영자 2007-03-28 2242
124 손대지 말자 관리자 2010-04-20 2237
123 아버지 부르며 떠나리 운영자 2008-04-07 2231
122 깨달음 김병규 2007-05-30 2221
121 조히 살기 조히 죽기 - 박영호 운영자 2008-02-08 2190
120 없이 계신 하느님 아버지 [1] 관리자 2010-01-05 2184
119 사랑노래 김병규 2007-04-25 2174
118 숨지면서 부를 님 관리자 2010-05-24 2167
117 생명나무의 열매를 따먹자 관리자 2010-05-02 216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