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나목(裸木)--박영호

조회 수 2853 추천 수 0 2007.01.02 11:02:58
운영자 *.106.107.131
제목 없음

 

 겨울 나목(裸木)

                                                                 박영호

 

온 누리를 다 덮으려던

푸른 잎은 다 떨어져 버리고

앙상한 뼈대만 드러내어

서럽도록 외롭게 버티어 서서

하늬바람에 떠는 나목

젊음을 다 보낸 나의 모습이다.

 

지칠 줄 모르게 하고 하던 일

이제는 그만 둬 일손 놓았다.

눈 귀 머니 감각의 문도 절로 닫혀

세상일 고즈넉이 잊어버리고

맞을 죽음조차 아랑곳없이

좌망(坐忘)에 든 나목이 되어

기도삼매 가운데 오직 일념은

하느님 아바만 그리고 사랑해

 

하느님 아바께서 어여삐 여겨

저 아득히 높은 곳에서

은혜로운 성령의 눈송이를

풍성하게 뿌려 주시면

초라한 겨울 나목의 가지에도

새하얀 청정의 눈꽃이 피리라

눈부신 영광의 눈꽃을 피우리라.

<2006.12.15>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216 줍고 쓸고 닦자 관리자 2011-05-20 1691
215 넘어 오르리(超越) 관리자 2010-11-20 1695
214 행복의 미혹 관리자 2012-12-26 1710
213 어질고 슬기론 지순혜(池純惠) 관리자 2011-06-20 1715
212 삶이란 관리자 2010-06-21 1724
211 막사랑 관리자 2010-06-21 1724
210 삶의 향기 관리자 2010-08-02 1753
209 거룩한 침묵의 소리 관리자 2010-07-27 1772
208 빛무리(背光) 관리자 2013-03-17 1779
207 두더지의 눈 관리자 2012-06-17 1801
206 죽음은 기쁨 관리자 2010-06-21 1817
205 세상아 그동안 고마웠다. 관리자 2010-08-02 1818
204 이 사람을 보라 관리자 2010-09-25 1820
203 밴댕이 소갈머리 관리자 2012-05-20 1838
202 이웃사랑 김병규 2007-11-07 1839
201 죽음 관리자 2010-05-02 1843
200 이름 김병규 2007-05-25 1845
199 남 죽음이 곧 나 죽음 김병규 2007-07-23 1857
198 이 못난이가 웁니다. 관리자 2010-07-27 1857
197 죽도록 참고 견디어야.. 김병규 2007-11-05 186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