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2.01 14:06

도시화와 가짜인생들

조회 수 420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도시화와 가짜삶

                                                                    2016-11-29     정수복


어제 하루도 도시속 가면 무도회 참석으로 하루를 다 허비했다.

밤새 민낯으로 빛나던 내얼굴 다 어디로 가고,

아침이 되니 또 다시 찿아오는 도시의 유혹을 못잊어,

나는 다시 얼굴엔 가면을 쓰고, 몸은 ,카멜레온이 되어서,

 도시속 무대 ,이곳 저곳, 빛과 어둠을 찿아 헤멘다.

또 다른 가면들을 만나서,

 또다른 가면의 삶을 추구하려고--- ,

도시 한가운데로 나아간다.

머지않아 이 모든 가짜삶, 가짜생은 끝나가고,

 주인없는 가면들과 후손들이 쓰고버린

 새로운 욕망의 가면들로 온 도시는 넘쳐나겠지만,

나의 가면과

 그때 그 가면주인공의 모습들은  훗날 뒤돌아 보면 어떤 제나였을까?에의

생각에,

 생각이 머물면서

 잠시 무거운 가면을 벗고자 삶의 무대를 내려와 본다.

오늘도 곳없는 곳으로 돌아갈 가면들의 삶속에서

제나를 잠시 잊고자, 

 순수한 나를 찿고자,

어느새, 

 내모습 되어버린

 내얼굴가면을 벗고서,

조용히,

하늘속 깊은곳 심연속으로 나를 날려보낸다.



   
  • ?
    수복 2016.12.03 14:42

    가면이 필요없는 분들입니다
    성직자----맨날 하늘만 바라 보고 사니까!
    농부들----하루 종일 땅만 쳐다보고 사니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55 ●다석탄신 123주년 기념 강연 내용(2013.3.12) 3 file 관리자 2013.03.17 76310
554 존경하는 스승님께 - 허순중 4 file 관리자 2014.03.23 59439
553 심도학사-2012년 상반기 프로그램 관리자 2012.01.31 55884
552 - 허허당의 <머물지 마라 그 아픈 상처에> 중에서 2 홀가분 2012.11.21 53863
551 최근 강좌 일정 문의 1 욱이 2012.10.29 53016
550 보살 십지 = 보살 계위 홀가분 2012.12.25 46536
549 다석 제자 김흥호 전 이대교수 별세 file 관리자 2012.12.06 43714
548 "바보새에게 삼천년 신인문의 길을 묻다", 김조년 한남대 명예교수 강연 미래연 2012.05.16 41973
547 갈라디아서6 16~26 육체(몸둥이)의 일과 성령(얼)의 열매 1 홀가분 2012.12.23 41837
546 설선화(雪先花)보다는 삼여(三餘)가 6 박우행 2013.01.21 41561
545 오랜만에 한 줄 올립니다. 2 민원식 2012.11.15 40907
544 얼굴과 얼골 박영찬 2011.11.25 40471
543 공자가 사랑한 하느님-동아일보 소개 file 관리자 2010.11.14 36506
542 닭을 키우며 3 박우행 2012.11.26 35668
541 진안 행 - 참 편안히 다님 홀가분 2012.08.21 34646
540 삶 人生 홀가분 2012.06.04 34383
539 新年詩 < 환호작약의 순간 > -도우님들과 힘찬 새해 시작하고픈 마음 담아봅니다. 별 꽃 허공 2011.02.02 27246
538 촛불 心志가 사르는 것들 (詩) file 장동만 2008.07.29 27238
537 북한정권 3대 세습예언과 남ㆍ북통일예언 소개 대한인 2012.05.16 25960
536 다석 탄신 121주년 기념 강연회 file 관리자 2011.03.18 2420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 Next
/ 2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