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9.07 07:32

惟命

조회 수 545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惟命-오직 말씀


       風光帳氓頑聾瞽        풍광에 가려진 사람들은 귀먹고

              풍   광   장   맹   완   롱   고                 눈멀어 완고해지고


       塵埃刹佛睿聰明        더러운 세상에서 깨어난 부처는

               진   애   찰   불   예   총   명                귀 밝고 눈 밝아 슬기롭네


       物色幻弄太少陽        크고 작은 거짓 빛 속에서

              물   색    환   롱  태  소    양               물색하는 것은 꿈속 놀음


       星夜通信永遠命        어두운 밤에 반짝이는 별빛처럼

               성   야    통   신  영    원   명            보내주시는  영원한 생명의 말씀 

                                                   1960. 8. 21. 日 25729


          *風光- 보통 경치를 뜻하지만 다석은 낮의 경치를 빛에 의해 비뚤어진 것 으로 본다


          *物色- 어떠한 기준으로 사람이나 물건, 장소를 찾는 것을 말한다


          *星夜- 별이 총총한 밤이라기보다는 빛에 의해 비뚤어져 빚을 지고 낮아지는 낮에서

                       벗어나 어두운 밤이 되니 멀리서 반짝이는 별빛이 하느님이 보내주시는

                       신호로 느껴진다는 맥락이다

   
  • ?
    박우행 2016.09.07 07:52

    다석의 한시를 한글로 옮기자니 차마 해서는 안될 짓을 하는 것 같습니다. 다석학회에서 한글시를 함께 읽어나가고 있는데, 그 시들 옆에 한시도 있어 그냥 지나칠 수는 없었습니다. 인터넷에 쓴 글은 아무래도 수정하기 쉽다는 것을 핑계로 삼아 올려봅니다. 아무쪼록 질정(質正)을 바랍니다. 편집에 서툴어 보기에 불편한 곳이 있더라도 양해를 바랍니다.

  • ?
    수복 2016.11.29 12:23
    해설이 있어 쉽게 접근 감사합니다 종종 부탁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55 ●다석탄신 123주년 기념 강연 내용(2013.3.12) 3 file 관리자 2013.03.17 76299
554 존경하는 스승님께 - 허순중 4 file 관리자 2014.03.23 59428
553 심도학사-2012년 상반기 프로그램 관리자 2012.01.31 55873
552 - 허허당의 <머물지 마라 그 아픈 상처에> 중에서 2 홀가분 2012.11.21 53852
551 최근 강좌 일정 문의 1 욱이 2012.10.29 53005
550 보살 십지 = 보살 계위 홀가분 2012.12.25 46433
549 다석 제자 김흥호 전 이대교수 별세 file 관리자 2012.12.06 43703
548 "바보새에게 삼천년 신인문의 길을 묻다", 김조년 한남대 명예교수 강연 미래연 2012.05.16 41962
547 갈라디아서6 16~26 육체(몸둥이)의 일과 성령(얼)의 열매 1 홀가분 2012.12.23 41826
546 설선화(雪先花)보다는 삼여(三餘)가 6 박우행 2013.01.21 41550
545 오랜만에 한 줄 올립니다. 2 민원식 2012.11.15 40896
544 얼굴과 얼골 박영찬 2011.11.25 40460
543 공자가 사랑한 하느님-동아일보 소개 file 관리자 2010.11.14 36495
542 닭을 키우며 3 박우행 2012.11.26 35657
541 진안 행 - 참 편안히 다님 홀가분 2012.08.21 34635
540 삶 人生 홀가분 2012.06.04 34372
539 新年詩 < 환호작약의 순간 > -도우님들과 힘찬 새해 시작하고픈 마음 담아봅니다. 별 꽃 허공 2011.02.02 27234
538 촛불 心志가 사르는 것들 (詩) file 장동만 2008.07.29 27227
537 북한정권 3대 세습예언과 남ㆍ북통일예언 소개 대한인 2012.05.16 25948
536 다석 탄신 121주년 기념 강연회 file 관리자 2011.03.18 2418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 Next
/ 2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