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낯설어 나조차 낯설어

조회 수 4022 추천 수 0 2014.01.21 11:42:33

 

 


모두가 낯설어 나조차 낯설어

                                                                   박 영호

나 한번 떠나면 두 번 다시 못오는 이곳은 어딘가?

이제 헤어지면 두 번 다시 못 볼 당신들은 누군가?

아무개라며 살아온 이 나란 도대체 누구인가?

오늘 따라 왜 이럴까?모든 게 모든 일이 낯설기만

나 자신이 죽는다는 것을 생각하였을 뿐인데 말이다.

이런 엄연한 사실을 잊고 살아온 건 꿈속에 꿈꾼 일인걸

삼베바지 가랭이 속에 방귀 사라지듯 사라져 버릴  나

이 얼마나 괴이하고도 희한한 존재이란 말인가?

생각하면 생각할수록 알 수 없고 풀 수 없는 수수께기라

 

인생이란 자다가 얻은 병같은 것이라 말을 하고 듣는다

삶이란 달린 혹이요 붙은 사마귀라고 장자는 말했다.

또한 죽음이란 곪은 부스럼을 째고 고름을 짬이라나

이런 일이 벌어진 건 그 누구의 장난인가 심술인가 몰라

그런데 조용히 홀로 앉아 깊은 생각에 잠겨있을 때에

소리없는 소리로 맘속 깊은 곳에서 들려오는 소리 있어

그동안 잘 참아왔다.조금만 더 참고 견디어 보아라

너희에게 나지 않고 죽지 않는 영원한 생명을 주리라

나는 이 우주의 임자인 영원한 생명인 얼나 아버지니라.

 

하느님 아버지께서 계심을 바라고 믿으며 왔사오니

하느님 아버지시어 당신은 이 멸망의 생명인 거짓 나의 참나


(2014.1.17)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6 죽음앞의 최후의 화두 관리자 2016-04-30 237
275 귀가 부드러워진 허순중 관리자 2015-12-26 257
274 마지막 말을 남긴다면 file 관리자 2015-04-21 302
273 file 관리자 2015-02-23 403
272 이 때문에 왔다. 관리자 2015-02-23 365
271 알아야 이누리.. 관리자 2015-01-02 760
270 첨도 끝도 없으신 한늘님 관리자 2014-10-27 1060
269 인생 고별의 인사말씀 관리자 2014-03-18 3044
» 모두가 낯설어 나조차 낯설어 관리자 2014-01-21 4022
267 무덤 치레 말자. 관리자 2013-12-01 4710
266 대왕 금강송 관리자 2013-11-27 7408
265 기도할 수 있는 건 더 없는 은총 관리자 2013-11-17 4553
264 참을 아는 길벗 김병규 관리자 2013-11-17 4090
263 눈 잃고 하는 일마다 기적 관리자 2013-11-15 3786
262 제나 죽임이 길 닦음(修道) 관리자 2013-11-06 3916
261 벗찾아 천리길 관리자 2013-11-06 3922
260 예수와 석가가 아주 좋아 관리자 2013-10-28 4036
259 하늘 여신 등걸(단군)님 관리자 2013-10-28 4235
258 맘닦음은 제나 죽이기 관리자 2013-10-28 3832
257 외로운 빈마음 관리자 2013-10-24 381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