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 여신 등걸(단군)님

조회 수 4235 추천 수 0 2013.10.28 12:14:33

하늘 여신 등걸(단군)님
                                   박영호

넷 즈믄 지난 가마득한 옛날에
맑고 푸른 가을 하늘 드높은 상달에
겨레의 뿌리인 등걸 옹근님께서
한늘 임자인 한웅님 사무치게 그리워
목숨을 걸고 하늘을 열어제치나니
나타난 것은 얼의 나라 理化세계요
이룬 것은 이웃사랑 弘益인간이라.

등걸님이 하늘 여신 것을 잊지못하겠다고
개천일이라 하여 태극기 내어거는 국경일
스스로 하늘 열줄은 꿈에도 생각못하고서
등걸님 정신잇는 배달겨레라 하리
권력에 눈멀어 한겨레 사이 전쟁도 해
입으로 거친 말 팔로는 삿대질 예사라
사납기 범 미련하기 곰인 수성 버려
서로 마음 열고서 도우며 사랑하며 살자
(2013.10.3. 개천절날)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6 죽음앞의 최후의 화두 관리자 2016-04-30 237
275 귀가 부드러워진 허순중 관리자 2015-12-26 257
274 마지막 말을 남긴다면 file 관리자 2015-04-21 302
273 file 관리자 2015-02-23 403
272 이 때문에 왔다. 관리자 2015-02-23 365
271 알아야 이누리.. 관리자 2015-01-02 760
270 첨도 끝도 없으신 한늘님 관리자 2014-10-27 1060
269 인생 고별의 인사말씀 관리자 2014-03-18 3044
268 모두가 낯설어 나조차 낯설어 관리자 2014-01-21 4022
267 무덤 치레 말자. 관리자 2013-12-01 4710
266 대왕 금강송 관리자 2013-11-27 7408
265 기도할 수 있는 건 더 없는 은총 관리자 2013-11-17 4553
264 참을 아는 길벗 김병규 관리자 2013-11-17 4090
263 눈 잃고 하는 일마다 기적 관리자 2013-11-15 3786
262 제나 죽임이 길 닦음(修道) 관리자 2013-11-06 3916
261 벗찾아 천리길 관리자 2013-11-06 3922
260 예수와 석가가 아주 좋아 관리자 2013-10-28 4036
» 하늘 여신 등걸(단군)님 관리자 2013-10-28 4235
258 맘닦음은 제나 죽이기 관리자 2013-10-28 3832
257 외로운 빈마음 관리자 2013-10-24 381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