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01 추천 수 0 2015.02.23 04:49:08


 

 


나 

                                                                   박 영호

나를 누가 나만큼 알거냐고 생각하지만

참으론 나도 나를 모른다

내가 아는 건 나는 모른다는 것을 안다고 함은

이를 두고 한 말일 것이다(소크라테스)

나는 내가 나기 앞선 나란 없었다

죽은 뒤엔 나는 반드시 없을 것이다.

안난셈 치고서

죽은셈 치고서

없이 있는 나를 뚫어지게 드려다 보면

없이 있는 참나(無位眞人)

보면 볼수록 신비롭고 황홀하고나

오! 아! 하!

말하는 이 알지 못하고 아는 이 말 안해(노자)

행복하네 불행하네 잘났네 못났네

모두가 부질없는 잠꼬대 헛고리라

온통이시며 임자이신 참나이신 당신만이 계시옵니다.

빔이요 얼이신 한웋님 아버지!!!

(2015.3.3)

 
 

 

나1.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6 죽음앞의 최후의 화두 관리자 2016-04-30 234
275 귀가 부드러워진 허순중 관리자 2015-12-26 255
274 마지막 말을 남긴다면 file 관리자 2015-04-21 299
» file 관리자 2015-02-23 401
272 이 때문에 왔다. 관리자 2015-02-23 363
271 알아야 이누리.. 관리자 2015-01-02 759
270 첨도 끝도 없으신 한늘님 관리자 2014-10-27 1059
269 인생 고별의 인사말씀 관리자 2014-03-18 3043
268 모두가 낯설어 나조차 낯설어 관리자 2014-01-21 4021
267 무덤 치레 말자. 관리자 2013-12-01 4708
266 대왕 금강송 관리자 2013-11-27 7407
265 기도할 수 있는 건 더 없는 은총 관리자 2013-11-17 4552
264 참을 아는 길벗 김병규 관리자 2013-11-17 4089
263 눈 잃고 하는 일마다 기적 관리자 2013-11-15 3785
262 제나 죽임이 길 닦음(修道) 관리자 2013-11-06 3915
261 벗찾아 천리길 관리자 2013-11-06 3921
260 예수와 석가가 아주 좋아 관리자 2013-10-28 4035
259 하늘 여신 등걸(단군)님 관리자 2013-10-28 4234
258 맘닦음은 제나 죽이기 관리자 2013-10-28 3831
257 외로운 빈마음 관리자 2013-10-24 381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