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고별의 인사말씀

조회 수 3044 추천 수 0 2014.03.18 05:46:18

 

 


인생 고별의 인사 말씀

                                                                   박 영호

아홉 구멍 뚫린 살덩이로 떨어져 나온 나라는 묘물

고프다 아프다 말썽꾼에 시름쟁이 무능하고도 나약해

험악한 이 세상을 어찌 살아갈지 아득하고 두려웠다

위에서 측은히 여기신가 어진 스승들을 만나 보람되

 

무릎까지 빠지는 눈길을 걸어가듯 고달프던 삶

배꼽까지 차오르는 물늪을 건너는 듯 괴로웠던 삶

사람을 통으로 삼키련 모래언덕을 넘는 듯 두려웠던 삶

나의 한살이 인생길도 무척이나 어려웠고 쓰라렸다

 

먼산을 바라보며 절망의 한숨을 몇 번이나 쉬었나

나를 낳아 애써 길러준 어버이를 아주 싫어하였다

하늘땅을 열고 허락없이 나를 던져 넣은 이를 원망

스스로 내 목숨을 끊어버리고자 약물을 삼킨 적도 두 번

 

산더미처럼 덮치는 삶의 파도를 조각배로 맞서기도

때론 장마 새의 빛살 같은 어리석은 행복에 취한 적도 있다

십자가 등에 지고 골고다 언덕을 오른 예수를 보며 용기 얻었고

바릿대 들고 문전 걸식한 석가의 모습 그리며 참고 살아왔다.

 

모진 삶을 믿음으로 이겨내고 안식의 나라로 돌아갈 차례

장기수가 옥살이에서 풀려나는 듯 마음 설레이고 시원하다

그동안 이 사람을 아껴준 여러분에게 고개 숙여 고맙단 인사

마지막 남길 말이 있다면 하느님의 존재 자체가 기쁨인 참나

 

지겹기만 하던 이 누리도 마지막이라니 정겨워진다.

지저분하던 온누리가 안개처럼 사라지고 새 허공이 열려

오로라보다 황홀하고 영광스런 하느님만이 뚜렷하다

이곳에서나 저곳에서나 오직 하느님만을 기리오리라.


(2014.3.13)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6 죽음앞의 최후의 화두 관리자 2016-04-30 237
275 귀가 부드러워진 허순중 관리자 2015-12-26 257
274 마지막 말을 남긴다면 file 관리자 2015-04-21 302
273 file 관리자 2015-02-23 403
272 이 때문에 왔다. 관리자 2015-02-23 365
271 알아야 이누리.. 관리자 2015-01-02 760
270 첨도 끝도 없으신 한늘님 관리자 2014-10-27 1060
» 인생 고별의 인사말씀 관리자 2014-03-18 3044
268 모두가 낯설어 나조차 낯설어 관리자 2014-01-21 4022
267 무덤 치레 말자. 관리자 2013-12-01 4710
266 대왕 금강송 관리자 2013-11-27 7408
265 기도할 수 있는 건 더 없는 은총 관리자 2013-11-17 4553
264 참을 아는 길벗 김병규 관리자 2013-11-17 4090
263 눈 잃고 하는 일마다 기적 관리자 2013-11-15 3786
262 제나 죽임이 길 닦음(修道) 관리자 2013-11-06 3916
261 벗찾아 천리길 관리자 2013-11-06 3922
260 예수와 석가가 아주 좋아 관리자 2013-10-28 4036
259 하늘 여신 등걸(단군)님 관리자 2013-10-28 4235
258 맘닦음은 제나 죽이기 관리자 2013-10-28 3832
257 외로운 빈마음 관리자 2013-10-24 381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