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봉우리 뫼(道峰山)

조회 수 2570 추천 수 0 2008.04.23 09:13:59
운영자 *.197.172.247
솟날 나이

 

길봉우리 뫼(道峰山)

박영호

이 누리에 머물 때가 거의 다 된데

하늘이 가엾게 봄인가 어여삐 봄인가

도봉산을 자주 우러러볼 복을 누린다

이 나라의 심장인 서울을 지켜온 영산

세상사람들이야 무슨 놀음 무슨 짓을 하든

아랑곳 하지 않고 기도 삼매에 든 성자인 듯

하늘로 우뚝 솟은 으젓한 모습 거룩하여라

여러 선승들이 도봉산 망월사에 은거하며

수도 정진한 일이 우연한 일이 아닌 것이라

어쭙잖은 이놈이 길봉우리 뫼 품속에 안겨

가부좌 튼채로 깨지 않는 좌망에 들어서

얼나는 하느님께로 몸나는 흙으로 돌아가곺아

 

 
                               8  8

길봉우리 뫼는 관악산보다 봐봐 높으나

755       836                          717           

수락산 삼각산 보다는 낮은 칠일칠미터로

이르라 한님께 이르라 가르침도 분명코나

도봉산은 마치 삼장법사가 쓰던 모자팔인데

법사가 쓴 모자가 하늬바람타고 날아온건가

도봉산 이 머리위에 얹어 쓰고 법사되어

능력도 있으나 멋대로구는 정치를 손오공으로

공로도 세우나 욕심많은 경제를 저팔계로

보암직도 한데 실수가 자즌 예술은 사오정

어엿이 손아래 함께데리고 하느님의 말씀 찾아

이 새벽 하느님나라로 줄기차게 비상하오니

하느님 아버지 가상하게 여기시어 말씀주소서

 

(2008.4.21)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216 월전 미술관을 찾아 운영자 2008-04-03 2466
215 몸살 앓이 그만 얼나로 솟나리 [2] 운영자 2008-04-03 2736
214 아버지 부르며 떠나리 운영자 2008-04-07 2231
213 길상사 뜰안을 거닐며 운영자 2008-04-16 2677
» 길봉우리 뫼(道峰山) 운영자 2008-04-23 2570
211 진달래 꽃 운영자 2008-05-01 2346
210 걸어가 생각해 운영자 2008-05-04 2429
209 님 찾아 삼만날 운영자 2008-05-15 2609
208 목사 림낙경 운영자 2008-05-25 2916
207 스승님께서 사시던 옛터골(구기동)을 찾아보니 운영자 2008-05-29 3879
206 네잎크로바 운영자 2008-06-11 5110
205 고독사(孤獨死) 운영자 2008-06-13 4915
204 눈이여 힘차게 솟나라 운영자 2008-06-18 4215
203 한 마음 관리자 2008-07-11 4782
202 밑 닦기 관리자 2008-07-11 4942
201 촛불 관리자 2008-07-11 4617
200 아들아 미안하다. [1] 관리자 2008-07-20 5016
199 없애야 할 더러운 제나 관리자 2008-07-20 4377
198 이 새벽에 관리자 2008-08-12 3070
197 하느님의 사랑을 느끼며 산다. 관리자 2008-08-12 282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