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살 앓이 그만 얼나로 솟나리

조회 수 2736 추천 수 0 2008.04.03 09:51:15
운영자 *.197.172.247
솟날 나이

 

몸살 앓이 그만 얼나로 솟나리.

박영호

인생살이가 무엇이냐고 묻는다면은

살몸(肉身)으로 태어나 몸살앓이지

몸에 살(矢)이 박히듯이 아프다 몸살인데

예수의 몸에는 몸살이 박히는 몸살이었지

아이 아파 못살겠네 힘들어 못살겠네라

아이 괴로워 못살겠네 고달퍼 못살겠다고

엉터리 엄살일랑 그만 집어치워 버리고

몸뚱이와 죽기로 맞붙어 끝장을 내보리라

몸살 앓이 그만하고 영생의 얼나로 솟나리

 

인생살이가 무엇이냐고 묻는다면은

살몸(肉身)으로 태어나 몸살 앓이지

몸에 살(矢)이 박히듯이 아프다 몸살인데

간디의 몸에는 총알이 박히는 몸살이었지

아이 분해 못살겠네 원통해 못살겠네라

아이 속상해 못살겠네 창피해 못살겠네라고

엉터리 엄살일랑 그만 집어치워 버리고

누에나방 고치뚫어 어렵게 살아나오듯이

몸살앓이 그만하고 영생의 얼나로 솟나리

(2008.3.28)

 

   
엮인글 :

김진웅

2008.04.04 19:34:16
*.146.76.143

위 글 중 '몸에 살(失)이 박히듯이..'에서
'失'는 화살 시(矢)자의 잘못 표기인 듯..

운영자

2008.04.05 03:58:06
*.197.172.247

잘 계시지요? 지적하신 내용이 맞는것 같습니다.제가 적으면서도 좀 이상하다 생각을 했습니다.
좋은것 지적해 주셔서 감사합니다.그리고 다석선생님이 하셨다는 체조 잘 보았습니다.
적당한 시간에 제가 참조좀 하겠습니다..그럼 농번기에 수고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216 월전 미술관을 찾아 운영자 2008-04-03 2466
» 몸살 앓이 그만 얼나로 솟나리 [2] 운영자 2008-04-03 2736
214 아버지 부르며 떠나리 운영자 2008-04-07 2231
213 길상사 뜰안을 거닐며 운영자 2008-04-16 2677
212 길봉우리 뫼(道峰山) 운영자 2008-04-23 2570
211 진달래 꽃 운영자 2008-05-01 2346
210 걸어가 생각해 운영자 2008-05-04 2429
209 님 찾아 삼만날 운영자 2008-05-15 2609
208 목사 림낙경 운영자 2008-05-25 2916
207 스승님께서 사시던 옛터골(구기동)을 찾아보니 운영자 2008-05-29 3878
206 네잎크로바 운영자 2008-06-11 5110
205 고독사(孤獨死) 운영자 2008-06-13 4914
204 눈이여 힘차게 솟나라 운영자 2008-06-18 4215
203 한 마음 관리자 2008-07-11 4782
202 밑 닦기 관리자 2008-07-11 4942
201 촛불 관리자 2008-07-11 4617
200 아들아 미안하다. [1] 관리자 2008-07-20 5015
199 없애야 할 더러운 제나 관리자 2008-07-20 4377
198 이 새벽에 관리자 2008-08-12 3070
197 하느님의 사랑을 느끼며 산다. 관리자 2008-08-12 282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