없이 계신 하느님 아버지

조회 수 2184 추천 수 0 2010.01.05 16:33:09

 

없이 계신 하느님 아버지

                                                                박영호

 

첫눈에 반한다니 친하기를 잘도 한다.

낯설다 으르렁거리니 싸움 또한 잘해

너 없이는 못산다며 달라붙어 짝짓더니

등돌리고 원수되어 헤어져 떠나 버린다.

사람 마음이 날씨보다도 더 변덕을 부린다

친목하자며 술판 벌려 마시다가도 또 싸워

살기좋게 만든다며 환경을 마구 파 재끼더니

웬일인지 환경을 보호해야 한다며 친환경 외쳐

지구는 어머니라며 예사람들도 소중히 알았거늘

참.진.치의 짐승성질 버림이 친함의 바른 길

 

맘과 뜻과 힘을 다해 꼭 다다르고 이뤄야할 건

없이 계신 하느님아버지와 부자유친 사랑쌓기

업은 애기 삼년 찾는 다는 옛 속담이 있긴하나

하느님의 품에 안기어서 몇천년을 찾고 찾아

오관으로 감지되는 것은 무조건 하느님이 아니다

만물을 품에 안고 있는 빔없이(空無) 만물의 근원 하느님

만물은 빔없의 하느님아버지를 가리키는 손가락

손가락만 보고 빔없을 모르다니 딱하기만

빔없의 하느님의 생명은 얼이라 얼로 충만해

그 얼을 받아 숨쉬며 간직하니 하느님 아들이다.

(2009.12.31)

                    

 

 

   
엮인글 :

박영찬

2010.01.07 12:48:12
*.90.101.16

참.진.치 는 탐진치로 고쳐야 될 것 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36 살다가 죽어갈 관리자 2009-12-14 2329
135 이가 저절로 빠졌다 [1] 관리자 2009-12-21 2323
134 나쁜놈 나뿐님 관리자 2013-04-21 2312
133 눈 나라 - 박영호 운영자 2008-02-08 2308
132 이 만날 맞은 허순중 벗 관리자 2010-02-23 2287
131 얼바람(靈風) 관리자 2009-10-14 2268
130 아!이름이여!? 관리자 2010-12-19 2266
129 솟날 나이 김병규 2007-05-02 2260
128 무엇을 할까? 운영자 2007-03-28 2250
127 길벗과 절두산에 올라 관리자 2010-04-20 2248
126 시름의 몸옷 벗고 가신 언님 관리자 2011-03-27 2245
125 영원한 저녘(彼岸) 운영자 2007-03-28 2242
124 손대지 말자 관리자 2010-04-20 2237
123 아버지 부르며 떠나리 운영자 2008-04-07 2231
122 깨달음 김병규 2007-05-30 2221
121 조히 살기 조히 죽기 - 박영호 운영자 2008-02-08 2190
» 없이 계신 하느님 아버지 [1] 관리자 2010-01-05 2184
119 사랑노래 김병규 2007-04-25 2174
118 숨지면서 부를 님 관리자 2010-05-24 2167
117 생명나무의 열매를 따먹자 관리자 2010-05-02 216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