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 뵈는게 없나?(眼下無人)

조회 수 3079 추천 수 0 2009.10.09 09:20:09

 

눈에 뵈는게 없나?(眼下無人) 
                                                      박영호 

새파란 젊은이가 입에 담배를 꼬나 물고서

번잡한 거리를 버젓이 걸어가는 꼴을 자주본다

눈에 뵈는게 없으니 늙은이의 백발이 보이겠는가?

 

사춘기의 청년남녀가  둘이 찰싹 붙어 속삭인다

전철안에 여러 승객들의 시선은 아랑곳 안한다

눈에 뵈는게 없으니 여러 사람들의 눈길이 뭔데

 

지방의회 의원들 저이 받을 세비를 두둑하니 올려

어려운 백성들을 위해 일하겠단 입발린 소리이지

눈에 뵈는게 없으니 당선된 뒤라 시민이 두려울까?

 

나라의 국회의원들이 의사상에서 난장판쳐

잘난 모습에 점잖은 체면은 어디에 동댕이 쳤나

눈에 뵈는게 없으니 권력과 먼 국민이 보이랴

 

나이를 쉰살이나 먹은 이가 여덟살소녀를 성폭행

옛사람 이르기를 쉰이면 천명도 안다고 하였거늘

눈에 뵈는게 없으니 없이 계시는 한웋님 거리끼랴

 

집주인이라는 자가 제집 지하방에 세든 이의

가스배관을 뚫어 칠년동안 가스를 훔쳐왔다고

눈에 뵈는게 없으니 하늘아래 무서운게 없지

 

두눈은 멀건히 떴지만 맘속에 얼눈은 장님이라

파렴치한 짓을 저지르고도 부끄러운줄도 몰라

하느님 아버지 저 가엾은 이들 속눈을 뜨게 하소서

(2009.10.5)

   
엮인글 :

박영찬

2009.10.12 12:09:07
*.90.101.16

ㅇ.ㅁ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236 꿈에서 뵌 스승님(류영모) 관리자 2008-09-04 3396
235 무월산장에서 관리자 2008-09-04 3358
234 제나를 깨트리는 날(破私日) file 관리자 2008-09-17 3343
233 맘 (金剛心) file 관리자 2008-10-15 3331
232 四聖諦 , 八正道-2004-06-08 강의 내용입니다, [1] 운영자 2004-06-09 3314
231 인생 고별의 인사말씀 관리자 2014-03-18 3262
230 참아야 한다. file [1] 관리자 2009-04-01 3219
229 나의 이력서-서영훈 김병규 2004-05-21 3204
228 솟나자(메타노에오μετανοεω.회개하다) 관리자 2009-05-27 3199
227 담바고 관리자 2008-09-11 3176
226 마침내 관리자 2008-08-12 3095
» 눈에 뵈는게 없나?(眼下無人) [1] 관리자 2009-10-09 3079
224 얼사랑 file 관리자 2009-03-21 3079
223 이 새벽에 관리자 2008-08-12 3070
222 2004-06-15 김병규 2004-06-16 3070
221 가을 [1] 관리자 2008-11-10 3065
220 好學 관리자 2009-07-01 3029
219 밝아오는 새벽 - 박영호 file 운영자 2006-01-02 3029
218 깝살리지 말자 관리자 2008-10-23 3011
217 예수의 골방기도 - 박영호 운영자 2007-02-26 299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