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탕자

조회 수 1941 추천 수 0 2010.08.12 22:39:20
괴롭고 어려운 삶

 

돌아온 탕자

                                                            박영호

어리석은 탕자 아버지 앞에 돌아왔습니다.

하느님 아버지를 없다고 모른다고 말하였습니다

그리고는 무엇에나 예배드리며 충성을 맹서하며

못된 짐승노릇에 빠져 즐겁다며 까불었지요

젊음을 다 보내고 이제 늙고 죽음에 부딪히고야

삶이 다 된 것을 알고서 아버지를 찾았습니다

빔(허공)이요 얼(성령)이신 없이 계신 하느님

참 아버지이신 것을 똑바로 깨달았습니다

이 못나고 미련한 탕자 아버지 앞에 머리 숙여

지난날을 뉘우치며 아버지를 머리위 높이옵니다

 

미련한 탕자 아버지 앞에 돌아왔습니다.

하느님 아버지의 뜻은 아랑곳하지 않았지요

못나게 제뜻대로 설치며 까불거렸습니다

내 뜻이란 털끝만큼도 남김없이 다 버리오니

하느님아버지의 뜻만이 이 불초자의 뜻입니다

아버지 뜻이라면 어떠한 고난도 모욕도 참으며

죽음조차도 반기리니 십자가의 죽음인들 사양하리

하느님의 뜻만이 나의 빛이요 길이요 생명이라

자나깨나 살아서나 죽어서나 그 뜻만을 좇으리라

하느님 아버지를 그릴수 있는 이밖에 무엇을 바라리

(2010.6.28)

                    

 

 
   
엮인글 :

박영찬

2010.08.18 08:56:43
*.90.101.130

참 아버지아신 것을  ------>  참 아버지이신 것을   이렇게 하는 것이 맞는 것 아닌지요?
아니면 참아버지가 아신 것을 깨달았다는 뜻이 맞는지요?

관리자

2010.08.18 09:13:09
*.49.250.105

맞습니다..참 아버지이신 것을 ...오타가 났습니다...지적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96 가장 복된 삶-박영호 운영자 2008-02-13 1979
95 지엄한 심판 김병규 2007-07-23 1978
94 옛터골(구기동)을 찾아 관리자 2013-03-17 1962
93 하느님 뜻대로-박영호 김병규 2008-01-08 1955
92 님을 위하여 김병규 2007-08-21 1951
91 어린이 젊은이 늙은이 김병규 2007-10-04 1945
» 돌아온 탕자 [2] 관리자 2010-08-12 1941
89 머리위에 님이기 김병규 2007-08-21 1932
88 생각의 날개 펼치니 김병규 2007-07-23 1931
87 짐승 짓은 미워해야 관리자 2010-05-15 1923
86 참나인 하느님을 찾아야 관리자 2010-04-20 1906
85 남에게 바라지 마라.. 김병규 2007-09-12 1901
84 만남 김병규 2007-09-12 1887
83 솟난이 소로 언니 [2] 관리자 2010-11-20 1886
82 죽음-박영호 김병규 2007-11-05 1879
81 -제주에서 이틀밤을 묵으며- 관리자 2011-03-27 1869
80 죽도록 참고 견디어야.. 김병규 2007-11-05 1868
79 이 못난이가 웁니다. 관리자 2010-07-27 1857
78 남 죽음이 곧 나 죽음 김병규 2007-07-23 1857
77 이름 김병규 2007-05-25 184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