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못난이가 웁니다.

조회 수 1857 추천 수 0 2010.07.27 22:32:05
괴롭고 어려운 삶

 

이 못난이가 웁니다.

                                                            박영호

공구님은 아끼던 안회가 먼저 세상을 떠나가버리니

점잖은 체면 잊고서

하늘이 나를 죽인 것이라며 몸부림치고 소리내 울었지요

 

예수님은 목숨조차 걸고서 영생의 말씀을 가르쳐주어도

마이동풍 우이독경이라

못알아 듣는 예루살렘 사람들이 너무나 가여워서 울었지요

 

김성탄님은 소중한 글월을 남긴 옛님들을 생각하면서

아하 통곡고인(痛哭古人)이라

너무나 고마웁고 존경스러움에 목이 아프도록 울었다지요

 

박지원님은 선조들이 살었던 요동벌을 지나는 나그네 되어

끝없는 지평선을 내다보며

이곳이야 말로 사나이가 울만한 곳이라며 대성통곡했다지요

 

이 못난이도 한없이 깊은  은혜입어 이 세상에 턱 나왔으니

저 푸르고 높은 하늘 쳐다보며

하늘에 까지 사무치도록 크게 소리내어 한번 울고 싶습니다.

 

옛임들이 나라을 잃자 분하여 울었듯이 통일이 늦은 걸 울어야지만

그 보다 훨씬 더 간절한 맘으로

사모하옵는 없이 계시는 하느님 아버지를 부르며 울렵니다.

 

짐승인 몸을 쓰고서 하느님을 아버지라 부르기도 송구하오나

하느님 아버지 사랑합니다.

여위고 주름진 두뺨위에 눈물이 느낌표 그리며 흘러내립니다.

 

(2010.3.21)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6 세상아 그동안 고마웠다. 관리자 2010-08-02 1818
175 삶의 향기 관리자 2010-08-02 1753
» 이 못난이가 웁니다. 관리자 2010-07-27 1857
173 거룩한 침묵의 소리 관리자 2010-07-27 1772
172 好學하는 구자홍회장 내외 관리자 2010-06-27 2062
171 막사랑 관리자 2010-06-21 1724
170 말과 글 관리자 2010-06-21 2130
169 얼굴을 봐야 정이 든다고 관리자 2010-06-21 2096
168 삶이란 관리자 2010-06-21 1724
167 죽음은 기쁨 관리자 2010-06-21 1817
166 숨지면서 부를 님 관리자 2010-05-24 2167
165 히말라야 최고봉 14좌를 오른 오은선 관리자 2010-05-15 2345
164 짐승 짓은 미워해야 관리자 2010-05-15 1923
163 죽음 관리자 2010-05-02 1843
162 생명나무의 열매를 따먹자 관리자 2010-05-02 2163
161 참나인 하느님을 찾아야 관리자 2010-04-20 1906
160 손대지 말자 관리자 2010-04-20 2237
159 길벗과 절두산에 올라 관리자 2010-04-20 2248
158 방귀소리 관리자 2010-03-20 2362
157 狹小靈門 관리자 2010-03-20 236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