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가운 길벗

조회 수 1634 추천 수 0 2011.06.03 12:40:08

반 가운 길벗

                                                                                                  박영호

 

몸나로 나기 앞서 나가 있었나

하느님의 얼나로는 없이 있다

거긴 나 너 저 모두 다 없으리

짐승의 몸 뒤집어 쓰고 나와서

너와 나로 나뉘어 남되어 서먹

때론 말싸움 주먹싸움질도 해

거짓나인 몸 업시 봐 얼나로 솟나

하느님 아들로 하나되어 기쁨

손에 손 잡고 하느님 아버지께로

뜻에 뜻 맞춰 하느님 우러르리

 

모습 다르고 이름 틀려도 한길벗

하느님나라엔 아예 남은 없다

멀잖아 몸 벗고 하늘나라에 들면

얼나로 하나 되어 나 너 없으리

이제 너 나로 나뉘어도 서로 사랑

허방에 빠졌을 때 손뻗쳐 건져

잘못에 빠졌을때 조용히 타일러

허물은 덮어주고 모자람은 채워줘

손에 손잡고 하느님 아버지께로

뜻에 뜻맞춰 하느님 우러르리

(2011.5.31)

   
엮인글 :

홀가분(옹달샘)

2011.06.03 21:21:03
*.190.75.26

너나가  있다는게,  몸뚱이가 있다는 게 슬픈(가슴 아픈)일로 다가옵니다. 그러나 너나냐,몸둥이란 잠시잠깐일뿐이라 위안을 삼을 따를일입니다.   결국 최후엔 나너가 없는, 얼靈 (永夕 - 늘 저녁) 뿐 !!!!!!!  =  한웋님 아바디의 말씀만 따라서 갈뿐이옵니다.

반가운 길벗, 한길벗이 어디에 있냐요 ????????????????? 하늘 맘(뜻)을 같이 하는 동지외에는   없을 뿐이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6 이 망할놈아! 관리자 2012-01-29 1599
215 한웋 사랑 관리자 2012-01-24 1553
214 죽음을 찬미한다. 관리자 2012-01-24 1543
213 죽음을 찬미하다 관리자 2011-12-18 1623
212 좁은문 관리자 2011-11-26 1537
211 얼나찬미 관리자 2011-10-25 1545
210 이가 절로 빠졌네(落齒吟) 관리자 2011-09-27 1593
209 청소하기 [2] 관리자 2011-09-27 1583
208 금빛자라뫼에 올라 관리자 2011-09-27 1614
207 청소하기 관리자 2011-09-27 1578
206 밴댕이 회 관리자 2011-07-28 1618
205 관리자 2011-07-17 1551
204 반가운 길벗 관리자 2011-06-20 1555
203 외홀(孤獨) 관리자 2011-06-20 1647
202 우리의 얼벗(靈友) 정양모 관리자 2011-06-20 1599
201 어질고 슬기론 지순혜(池純惠) 관리자 2011-06-20 1715
» 반가운 길벗 [1] 관리자 2011-06-03 1634
199 삶이란 수수께끼 관리자 2011-05-30 1614
198 통일동산에 올라 [1] 관리자 2011-05-20 1679
197 줍고 쓸고 닦자 관리자 2011-05-20 169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