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아 미안하다.

조회 수 5014 추천 수 0 2008.07.20 09:15:36
관리자 *.197.172.247

 


아들아 미안하다.
                                
                                             박영호

아들아 미안하구나
하늘만큼 땅만큼 미안하다
나의 어리석은 짓으로
끔찍한 이 세상으로
바란적도 없는 너를 불러내어
온갖 시름과 어려움을 겪게 하였으니
나의 잘못이 커
용서하라는 말조차 안나온다
돌이킬 수 없는 줄 알면서
이 새벽 홀로 눈시울 적시며
내 잘못을 뉘웇는다


깨끗이 홀로 살 것을
남따라 생각없이 짝을 맞아
너를 얻어놓고 뭐가 뭔지 모르고 기뻐했지
그 유치하고 어리석음을 그때는 몰랐단다
비록 몸은 어리석음에서 비롯되었으나
하느님의 은혜와 사랑을 깨달아
하느님께서 맡기신 사명을 다 하여
이 아비의 어리석고 부끄럼을 씻어다오
내 목숨이 내 목숨이 아니듯이
너는 내 아들이기 전에 하느님의 아들이니
진흙늪에 연꽃처럼 아름답게 피어라
위서 반기리

(2008.7.17)
 

 


   
엮인글 :

장금형

2008.10.15 21:42:12
*.124.87.113

스크랩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276 박선생님 팔순 모임 기념 시등 file 관리자 2013-07-23 75989
275 님을 사랑하리라 - 박영호 운영자 2006-05-29 32279
274 이런 일도 있구나 [1] 관리자 2013-04-21 18554
273 대왕 금강송 관리자 2013-11-27 7634
272 톨스토이와 유영모 [4] 관리자 2008-08-21 7285
271 시골교회소개-임락경목사 김병규 2004-05-05 6036
270 네잎크로바 운영자 2008-06-11 5110
» 아들아 미안하다. [1] 관리자 2008-07-20 5014
268 밑 닦기 관리자 2008-07-11 4940
267 고독사(孤獨死) 운영자 2008-06-13 4914
266 무덤 치레 말자. 관리자 2013-12-01 4912
265 기도할 수 있는 건 더 없는 은총 관리자 2013-11-17 4784
264 한 마음 관리자 2008-07-11 4782
263 마지막 사랑 file [3] 관리자 2008-10-01 4679
262 촛불 관리자 2008-07-11 4617
261 하늘 여신 등걸(단군)님 관리자 2013-10-28 4436
260 없애야 할 더러운 제나 관리자 2008-07-20 4377
259 자존심을 버리기 [1] 관리자 2008-09-24 4328
258 참을 아는 길벗 김병규 관리자 2013-11-17 4300
257 예수와 석가가 아주 좋아 관리자 2013-10-28 425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