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말을 남긴다면

조회 수 566 추천 수 0 2015.04.21 11:49:05

 

 


마지막 말을 남긴다면

                                                                   박 영호

서녁뫼 넘어로 소리없이 지는 해인양

이놈의 한 살이도   덧없이 흘러 저문다

이 처지에서 뭘 할 것이며 뭘 바라리?

하곺은 일은 아늑한 곳에 호젓이 묵상기도요

그인 하느님의 뜻을 받들며 살려했단 말

 

몸옷 한벌 얻어입고 살은 고달픈 여든해

태산같은 등짐에 내가 어찌할가로 허덕여

몸삶에 절망하고 제나를 싫어해 울었다

앞서 깨달은 이들 말씀을 받아들이고 좇아

참나인 얼나가 삶의 목적이요 기쁨임을

 

어버이가 낳아주신 몸나는 짐승새끼이고

나서 죽는 생사에 갇힌 거짓나인 것임을

시언히 벗어던져 버리고 얼나로 솟나니라.

얼이요 빔이신 하느님 아버지의 아들이다.

나는 길이요 참이요 영원한 생명이라 아멘!

(2015.3.3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276 박선생님 팔순 모임 기념 시등 file 관리자 2013-07-23 75988
275 님을 사랑하리라 - 박영호 운영자 2006-05-29 32277
274 이런 일도 있구나 [1] 관리자 2013-04-21 18553
273 대왕 금강송 관리자 2013-11-27 7622
272 톨스토이와 유영모 [4] 관리자 2008-08-21 7283
271 시골교회소개-임락경목사 김병규 2004-05-05 6028
270 네잎크로바 운영자 2008-06-11 5110
269 아들아 미안하다. [1] 관리자 2008-07-20 5014
268 밑 닦기 관리자 2008-07-11 4939
267 고독사(孤獨死) 운영자 2008-06-13 4913
266 무덤 치레 말자. 관리자 2013-12-01 4897
265 한 마음 관리자 2008-07-11 4782
264 기도할 수 있는 건 더 없는 은총 관리자 2013-11-17 4769
263 마지막 사랑 file [3] 관리자 2008-10-01 4663
262 촛불 관리자 2008-07-11 4617
261 하늘 여신 등걸(단군)님 관리자 2013-10-28 4422
260 없애야 할 더러운 제나 관리자 2008-07-20 4377
259 자존심을 버리기 [1] 관리자 2008-09-24 4327
258 참을 아는 길벗 김병규 관리자 2013-11-17 4290
257 예수와 석가가 아주 좋아 관리자 2013-10-28 424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