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말을 남긴다면

조회 수 582 추천 수 0 2015.04.21 11:49:05

 

 


마지막 말을 남긴다면

                                                                   박 영호

서녁뫼 넘어로 소리없이 지는 해인양

이놈의 한 살이도   덧없이 흘러 저문다

이 처지에서 뭘 할 것이며 뭘 바라리?

하곺은 일은 아늑한 곳에 호젓이 묵상기도요

그인 하느님의 뜻을 받들며 살려했단 말

 

몸옷 한벌 얻어입고 살은 고달픈 여든해

태산같은 등짐에 내가 어찌할가로 허덕여

몸삶에 절망하고 제나를 싫어해 울었다

앞서 깨달은 이들 말씀을 받아들이고 좇아

참나인 얼나가 삶의 목적이요 기쁨임을

 

어버이가 낳아주신 몸나는 짐승새끼이고

나서 죽는 생사에 갇힌 거짓나인 것임을

시언히 벗어던져 버리고 얼나로 솟나니라.

얼이요 빔이신 하느님 아버지의 아들이다.

나는 길이요 참이요 영원한 생명이라 아멘!

(2015.3.3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276 귀가 부드러워진 허순중 관리자 2015-12-26 514
275 죽음앞의 최후의 화두 관리자 2016-04-30 570
» 마지막 말을 남긴다면 file 관리자 2015-04-21 582
273 이 때문에 왔다. 관리자 2015-02-23 646
272 file 관리자 2015-02-23 651
271 알아야 이누리.. 관리자 2015-01-02 975
270 첨도 끝도 없으신 한늘님 관리자 2014-10-27 1276
269 생각하는 짐승 관리자 2012-06-04 1407
268 짐승인 제나 버리자 관리자 2012-02-20 1413
267 나는 누구인가? [2] 관리자 2012-03-21 1488
266 오늘 하루 산다. 관리자 2012-10-22 1499
265 죽음 저울 관리자 2012-09-24 1501
264 없빔의 씨알 관리자 2012-02-20 1502
263 맛끊음이 참사는 길 관리자 2012-05-20 1507
262 사람 숭배 말자 관리자 2012-06-17 1513
261 하느님을 사랑하리 관리자 2010-10-23 1514
260 낚시에 걸려서야 관리자 2012-02-27 1515
259 이 목숨 마지막이 닥친다 관리자 2012-04-23 1524
258 날(日)이 나이다 관리자 2012-09-24 1532
257 하느님! 관리자 2012-04-23 1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