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2.01 14:06

도시화와 가짜인생들

조회 수 814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도시화와 가짜삶

                                                                    2016-11-29     정수복


어제 하루도 도시속 가면 무도회 참석으로 하루를 다 허비했다.

밤새 민낯으로 빛나던 내얼굴 다 어디로 가고,

아침이 되니 또 다시 찿아오는 도시의 유혹을 못잊어,

나는 다시 얼굴엔 가면을 쓰고, 몸은 ,카멜레온이 되어서,

 도시속 무대 ,이곳 저곳, 빛과 어둠을 찿아 헤멘다.

또 다른 가면들을 만나서,

 또다른 가면의 삶을 추구하려고--- ,

도시 한가운데로 나아간다.

머지않아 이 모든 가짜삶, 가짜생은 끝나가고,

 주인없는 가면들과 후손들이 쓰고버린

 새로운 욕망의 가면들로 온 도시는 넘쳐나겠지만,

나의 가면과

 그때 그 가면주인공의 모습들은  훗날 뒤돌아 보면 어떤 제나였을까?에의

생각에,

 생각이 머물면서

 잠시 무거운 가면을 벗고자 삶의 무대를 내려와 본다.

오늘도 곳없는 곳으로 돌아갈 가면들의 삶속에서

제나를 잠시 잊고자, 

 순수한 나를 찿고자,

어느새, 

 내모습 되어버린

 내얼굴가면을 벗고서,

조용히,

하늘속 깊은곳 심연속으로 나를 날려보낸다.



   
  • ?
    수복 2016.12.03 14:42

    가면이 필요없는 분들입니다
    성직자----맨날 하늘만 바라 보고 사니까!
    농부들----하루 종일 땅만 쳐다보고 사니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58 후덕厚德 정성국 2007.07.08 6717
557 회의 ?????? 차태영 2007.02.24 5612
556 화요 강의 휴강 안내. 박영찬 2015.09.23 823
555 홈피오픈 축하 1 송용선 2004.04.29 16940
554 홈페이지 추가안(1) 송용선 2004.05.09 11622
553 홀로있기, 혼자 지켜봄인가...? 이풀잎 2005.06.15 6039
552 홀로 깨어있기 그것이든가.... 좋은책나눔 2005.07.14 5822
551 헛삶,헛수고 수복 2017.06.04 257
550 헐, 표고목 대박! 1 박우행 2013.02.26 11701
549 허순중 언님께 file 관리자 2014.03.23 5068
548 허공(1) 민항식 2006.01.17 5838
547 행복의 이름으로.. 하루 2011.01.01 16123
546 햇빛속으로... 나효임 2006.03.15 5700
545 한일철학포럼 유영모 함석헌..문화일보 7월 23일 관리자 2009.08.11 12180
544 한일철학자포럼 -유영모 함석헌관련 언론자료.. 관리자 2009.08.11 12134
543 한웋님은 민항식 2015.10.04 748
542 한웋님 file 박영찬 2016.04.22 567
541 한울님 file 박영찬 2016.01.19 1285
540 한아님 1 file 박영찬 2015.09.25 769
539 한라산등반 단체사진2입니다. 성낙희 2005.03.27 589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 Next
/ 28
XE Login